오늘 이런 글을 보았다.
스티브 워즈니악(Steve Wozniak)은 사실 애플 매니아들에게는 잡스보다 더 존경을 받는 사람입니다(저는 80년대초 애플을 처음 알게 된 때부터 워즈니악을 더 좋아했습니다). 그 사람이 최근 자서전을 냈습니다. 제목이 재미있습니다. "iWoz: From Computer Geek to Cult Icon: How I Invented the Personal Computer, Co-Founded Apple, and Had Fun Doing It". 읽으면 "나는 옛날에..."(I was)랑 똑같이 들립니다.


워즈니악은 말합니다. 자신의 설계 철학은 "자신이 사용하고 싶은 것은 창조하라"(Create what you want to use)라고. (가이 가와사키와의 인터뷰에서)

제가 워드 커닝햄에게 물었습니다. 당신 같이 위대한 프로그래머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저는 작지만 유용한 프로그램들을 매일 작성할 것을 추천합니다. 누군가가 똑같거나 혹은 더 나은 걸 이미 만들었다는 데에 절대 신경쓰지 마세요. 유용성과 복잡성 간의 균형 감각을 얻기 위해서는 당신 자신이 만든 프로그램의 유용성을 직접 느껴봐야만 합니다. --워드 커닝햄


정말 감동적인 말입니다. 그는 크고 불필요한 설계를 가끔 생각해볼 것을 추천하지 않았습니다(Write Small But Useful Programs Everyday를 다 반대로 뒤집은 말입니다).

계속 개선하면서 최소 1년 이상 써오고 있는 자작 프로그램이 있습니까? 만약 그렇지 못하면서, 남들이 1년 이상 써줄 프로그램을 만들 것이라 기대한다는 것은 어딘가 좀 이상하지 않습니까?

저는 프로그래머를 뽑을 때 다음과 같은 질문들은 꼭 하려고 합니다:

  • 업무상 의무적으로 만들어야 하는 프로그램은 아닌데, 자신의 업무를 보조하기 위해 만들어 쓰는 프로그램으로 어떤 것이 있습니까?
  • 업무 외로 자신의 삶을 위해 프로그래밍해 쓰는 것이 있다면?
  • 올해 들어 자신을 위해 만든 프로그램이 몇 가지인가요?
  • 자신이 가장 가치를 느끼는(혹은 느꼈던) 자작 프로그램을 보여주세요.

자신이 직접 사용자의 역할을 해본 프로그래머들은 단순함의 가치를 알고 있습니다. 그 사람들은 어떤 소프트웨어가 진정한 가치를 주는지 몸으로 알고 있습니다. 다른 프로그래머들이 1000줄에서 얻을 가치를 이 사람들은 10줄에서 얻어 냅니다. (하지만 계속 뭔가 자기를 위해 만들어 내지만 완성한 것도 드물고, 또 1년 이상 개선시켜 가며 써본 것이 하나도 없는 프로그래머라면 이야기가 다릅니다.)


여러분은 오늘 자신을 위해 무엇을 프로그래밍 하셨습니까?


출처 : http://agile.egloos.com/2807583


이 글을 본 다른 여러 개발자의 반응과 마찬가지로 나역시 부끄러움을 느꼈다.

난 프로그래밍을 좋아한다.
저 글을 보면서 내가 진짜 좋아하는건 프로그래밍인가?
라는 의문을 느낀다.

그래서 좀 더 깊이 생각해보기로 했다.
먼저 프로그래밍의 좋은점을 생각해 보자.

가장 먼저 내가 한 프로그래밍에 의해 결과물이 나왔을때
그 성취감은 말로 표현할 수 없다.
그럴때는 코드를 아무리 보고있어도 지루하지 않았다.

또하나 좋은점은 그런 코드를 남이 보고 그걸 알아줄때 이다.
이럴때에도 뿌듯함을 느낀다.
어떤책에서 인정중독 에 대해서 읽은적이 있다.
그걸 읽으면서 정말 내얘기라고 공감했었는데 그게 이런데 나타난다.

물론 좋은점만 있는것은 아니다.
그렇다면 싫은점은 무엇일까?

내가짜지않은 코드를 본의아니게 이해 해야 할 때 스트레스를 받는다.
사실 프로그래머라면 반드시 해야하는 일이겠지만 이일은 나에게있어 스트레스다.

또 한가지는 어떤 프로젝트의 프로그래밍을 처음 시작할때 막막한 답답함을 느낀다.
이것이 정리되어 간다는 것을 느낄 때에는 다시 쾌감을 느끼지만 그 전 까지는 답답함의 연속이다.

개발자는 새로운 기술에 대해서 두려워 하지않고 공부 할 수 있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나는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생각해 왔었다.
그러나 이렇게 조금만 깊이 생각해 보니 그 생각은 그저 자기보호 본능에 의해서 나온것 이었다.

나는 두려워 하고있었다.
새로운 기술을 또... 새로운 변화를...


"하지만 계속 뭔가 자기를 위해 만들어 내지만 완성한 것도 드물고, 또 1년 이상 개선시켜 가며 써본 것이 하나도 없는 프로그래머라면 이야기가 다릅니다."

위 글에서 이 말이 자꾸 걸린다.
나를 위해서 만든 프로그램이라면 그래도 몇가지 있긴하다.
그러나 그걸 쓴 적은? 없다.
왜냐하면 완성 했을때의 그 희열감을 느끼고 나면 다른 무언가를 다시 찾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때부터 그 프로그램은 방치 상태가 된다.
업그레이드가 전혀 안 되는 것이다.

그러고는 또 다른걸 만든다.
이러다 보면 만들다 중도에 포기하는 것도 많이 있다.
그러고는 접어두고.. 이러고를 반복하다 보면 시작하기가 두려워진다.
다시 시들해 질까봐…
 
오늘은 다시 시작해보자 작은것부터….
신고

'자유글 >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에게 있어 프로그래머란?  (37) 2010.02.09
내 꿈은 무엇일까?  (24) 2008.04.11
평상시란 없다.  (22) 2007.06.14
머리가 뜨겁다  (720) 2007.03.07
사람풍경  (37) 2007.02.23
내가 어렸을땐..  (24) 2007.02.03
by cranix 2010.02.09 19:49

역시 나에게 블로그란 글쓰는 도구지 꾸미기 위한 도구가 아닌가보다. 글쓰는것만 중요하지 기타 디자인이라던가 플러그인 관리 등은 별로 중요하지 않다.

 

이번에 큰맘먹고 블로그 스킨이나 바꿔보려고 텍스트큐브 닷컴에 들어가봤더니 가입형 블로그로 바뀌어 있다. 설치형을 애용해 오던 나로선 점점 이런 가입형 블로그로 바뀐다는게 씁슬한 마음이 없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데이터도 연동 될테고 구글이니 서버 관리도 나보다 잘 해줄테니 글쓰는것에만 집중할수 있을듯 해서 블로그를 바꾸어 보았다. 기존의 설치형 텍큐에 있던 모든 데이터도 그대로 옮겨 올 수 있다는것도 옮겨오는데 한몫 했다.

 

바뀐점을 확인해보면 것모양은 크게 바뀌어 진것은 없지만 내부적으론 서버자체를 내 서버가 아닌 텍스트큐브 서버를 쓴다는게 가장 큰 바뀐점이다. 무엇보다 가장 마음에 드는점은 빠르고 안정적이라는 점이다. 이제 예전처럼 서버문제 때문에 느려질일은 없을꺼 같다. 단점은 스킨이 너무 부족하다.

스킨이 죄다 2단 형이라는게 말이 되는가? 그래도 가입형 이니까 내가 설치 안해도 앞으론 더 많은 스킨이 생길 것이라고 기대해 본다.

 

그리고 이전 블로그에서 Windows Live Writer 를 이용해서 포스팅 하려고 했으나 어떤 이유인지는 모르겠지만 잘 되지 않았다. 그런데 이번에는 정말 잘된다.

 

이게 화면인데 여기서 글쓰니까 정말 글이 잘 써지는 느낌이다.ㅋㅋ

신고

'자유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를 바꾸다.  (19) 2009.08.05
텍스트큐브!  (741) 2008.07.20
내 생애 가장 환상적인날  (29) 2008.03.05
제9회 한국 자바 개발자 컨퍼런스  (17) 2008.01.28
이번 방학엔 silverlight  (23) 2008.01.02
내가 지금 속해있는 시간.  (49) 2007.09.30
by cranix 2009.08.05 12:46

그동안 테터툴즈 쓰다가 텍스트뷰로 업그레이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킨도 바꿔주고

플러그인도 바꿔주고 등등등...

하다가 결국 성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까진 상당히 맘에드는군.ㅋㅋ
신고

'자유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를 바꾸다.  (19) 2009.08.05
텍스트큐브!  (741) 2008.07.20
내 생애 가장 환상적인날  (29) 2008.03.05
제9회 한국 자바 개발자 컨퍼런스  (17) 2008.01.28
이번 방학엔 silverlight  (23) 2008.01.02
내가 지금 속해있는 시간.  (49) 2007.09.30
by cranix 2008.07.20 16:09

내꿈은 무엇일까?


누군가가 나에게 저런 질문을 하면,

나는 언제나 머뭇거리기 일수였다.


하고싶은것도 많고, 되고싶은것도 있는데..

정작 꿈을 말하라면 왜 못 말하는 것일까?


난 나름 프로그래밍을 즐긴다고 생각한다.

그래 난 이걸 죽을때까지 하고싶다.

그러나 꿈이 프로그래머는 아니다.


왜?

잘 몰랐다.

그냥 내 "꿈" 이란 단어에 프로그래머는 뭔가 부족하다는 느낌이었다.


예전에는 그저 막연히 원하는것을 이루고나면 될줄 알았다.

그런데 뭐가된단 말인가?

정말 내가 프로그래머가 되고나면 행복해 질까?

아닌거같다.


그러다 누군가의 꿈얘기를 들었다.

그에게 꿈이 뭐냐고 물어보면 이렇게 대답한다고 한다.


"멋진 아빠가 되는것"


충격.

나만그런가? 난 충격먹었다.

그래 뭔가 알꺼같다.


사람이 살아가는 최고 목적은 행복하기 위해서다.

난 그걸 망각하고 있었던거다.


그럼 무엇이 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는것일까?

바로 배우자다.

그리고 가족.


밖에서 아무리 시달려도

반갑게 맞아줄 배우자가 있다면,

진심으로 얘기를 나눌수 있는 사람이 있다면..

행복할것이다.


그러다 오늘 생각났다.

나의 꿈.

또는 나의 신념.


"너에게 어울리는 사람이되자."


너와 내가 진심으로 어울린다면,

너와 나는 분명 행복할것이다.


나는 천생연분 이란 말을 밎지 않는다.

세상에 처음부터 어울리는 사람들은 없다.

어울리기위해 노력해야 하는거다.


어떤 행동을 하기 전에 먼저 신념을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이것을 너와하면 어울릴 것인가?


너와 어울리기 위해서는 어떤 일을 해야 하는가?


이렇게 노력하다보면 결국 우린 어울리게 될것이다.

결국 행복에 조금더 다가갈수 있을 것이다.


솔직히 예전의 나 라면 이런생각을 할 수 없었을 것이다.

이런 생각을 할 수 있도록 이끌어준 너에게 감사한다.


이 신념 잃지 않도록 약속할께.

신고

'자유글 >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에게 있어 프로그래머란?  (37) 2010.02.09
내 꿈은 무엇일까?  (24) 2008.04.11
평상시란 없다.  (22) 2007.06.14
머리가 뜨겁다  (720) 2007.03.07
사람풍경  (37) 2007.02.23
내가 어렸을땐..  (24) 2007.02.03
by cranix 2008.04.11 12:43

제작년말쯤 이었습니다.

전역하고 가계에 보탬이 되기위해 열심히 알바를 했습니다.

그돈으로 제 컴퓨터를 사기위해 고민중이었습니다.

뭘살까 하다가 이제 대학 다니면 많이 움직여야 할테니 노트북을 사기로 했습니다.

전 어떤 컴퓨터든 디자인보단 사양을 우선시 하기때문에 가격대 성능비가 가장 좋은걸로 사기로 했습니다.

그중 델께 가격대 성능비가 가장 좋았는데 배터리 폭파 사고 때문에 왠지 꺼려져서 에버라텍으로 결정했습니다.

에버라텍 6600 시리즈 를 샀는데 역시 처음 노트북이라 그런지 상당히 기뻤습니다.

받고나서 느꼈습니다.

15.4 인치... 팔운동 되겠구나...ㅡ.ㅡ;

처음 켜봤을땐 너무 좋았습니다.

그리고 정확히 세번째 부팅시킬때 부팅하자마자 화면에 무지개색여러 줄이 환상적으로 수놓아 지는것이었습니다.(한마디로 화면이 깨졌습니다.)

아.. 이 멋진 장면에 넋놓고 있었는데 자동으로 재부팅 되더군요..

좀 더 보고싶었는데 얼마나 아쉽던지...

그래도 기뻤습니다.

사서 정확히 3번째 부팅만에 이런 화면을 보게될줄이야..

그래도 수리센터에 연락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때 사실 상당히 바빴거든요.

그렇게 그 환상적인 화면이 기억에서 지워질때쯤...

겨울이었습니다.

밖에는 영화처럼 눈이오고, 안에서는 포근한 이불속에서 노트북을 부팅시켰더니...

또한번 그 환상적인 화면을 볼수있었죠.

그러곤 재부팅...

그후론 주기가 점점 짧아 지더군요.

그때 느꼈습니다.

이것이 바로 노트북의 미래 이구나.!

아.. 환상적이었습니다.

그러곤... 몇번의 재부팅.......

그 환상적인 화면은 식상해 질때도 됬는데 계속 보여지더군요.

안되겠다 싶어서 정말 수리 센터로 들고갔습니다.

수리 센터에서는 그 환상적인 노트북에 얽힌 비밀을 풀어 줄 수 있을꺼라 믿었죠.

전, 컴퓨터관련 학과 학생이라 컴퓨터가 가장 중요합니다.

그래서 빨리 고쳐서 가져오려고 했죠.

물어 물어 찾아간 수리센터 에서는 보드 불량 같으니 맞기고 가라고 하더군요

연락준다고...

정말 믿음직 스러운 말이었습니다.

눈물을 머금고 맞기고 갔죠..

정말 몇일후 연락이 왔습니다.

찾아가라고 하더군요.

결과는..

테스트 해봤는데 아무 이상을 찾을수 없었답니다.

눈물이 앞을 가리더군요.

역시 전 환상을 본거였습니다.

환상적인 컴퓨터.

환상적인 수리센터.

이날은 내 생애 가장 환상적인 날 이었습니다.

신고

'자유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를 바꾸다.  (19) 2009.08.05
텍스트큐브!  (741) 2008.07.20
내 생애 가장 환상적인날  (29) 2008.03.05
제9회 한국 자바 개발자 컨퍼런스  (17) 2008.01.28
이번 방학엔 silverlight  (23) 2008.01.02
내가 지금 속해있는 시간.  (49) 2007.09.30
by cranix 2008.03.05 00:17


이번해에도 가봐야겠다.

경품도 많이 주던데...ㅋㅋ
신고

'자유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텍스트큐브!  (741) 2008.07.20
내 생애 가장 환상적인날  (29) 2008.03.05
제9회 한국 자바 개발자 컨퍼런스  (17) 2008.01.28
이번 방학엔 silverlight  (23) 2008.01.02
내가 지금 속해있는 시간.  (49) 2007.09.30
나의 작품  (727) 2007.09.24
by cranix 2008.01.28 17:27
이번 방학엔 silverlight 를 공부해 봐야겠다.

가벼운게 맘에들었다 silverlight
신고

'자유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생애 가장 환상적인날  (29) 2008.03.05
제9회 한국 자바 개발자 컨퍼런스  (17) 2008.01.28
이번 방학엔 silverlight  (23) 2008.01.02
내가 지금 속해있는 시간.  (49) 2007.09.30
나의 작품  (727) 2007.09.24
벌초.  (790) 2007.09.24
by cranix 2008.01.02 20:00

마법의 가을

봄과 여름 동안 지상의 것들은 자신의 생명력으로 불타오르지.

하지만 가을의 손길이 닿는 순간,
그 생명력들은 스러지기 시작하고 이윽고 겨울. 그건 죽음이야.
 
그래서 가을은 신비로워. 죽음직전의 생명들. 다가오는 죽음.
그리고 바로 이 시기에 생명력이 사그라들고 죽음이 찾아오기 직전,
모든 신비로운 일들이 일어날 수도 있는 짧은 시기가 있으니
그게 가을 어느 중간쯤에 있는 마력의 시간이야.
 
 
마력의 시간이라는 것은 모든 장소에 각각 다르게 일어나.
분명 가을 어느 시기인 것은 확실해.
그런데 우연히 그 마력의 시간에 접어든 장소에 사람이 들어가면
그에게는 온갖 희귀한 일이 일어나지.
 
그 짧은 가을 동안,
낙엽이 대지를 덮기 시작하고 마침내 첫눈이 오게 될 때까지,
그 사람은 평생에 기억될 단 한번의 가을을 가지게 되지.
 
때론 모를 수도 있어.
그저 그 가을에 일어났던 일만 기억하다가 몇 년 후에나,
혹은 늙어버렸을 때 겨우 알아차리게 되지.
 
하지만 자신이 마력의 시간에 들어갔다는 것을 알게 된 사람은
낙엽이 대지를 덮을 때부터 첫눈이 오기까지
놀라운 일을 이룩할 수 있지.


- 발췌 이영도 '드래곤 라자' 中

신고

'자유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9회 한국 자바 개발자 컨퍼런스  (17) 2008.01.28
이번 방학엔 silverlight  (23) 2008.01.02
내가 지금 속해있는 시간.  (49) 2007.09.30
나의 작품  (727) 2007.09.24
벌초.  (790) 2007.09.24
이클립스 업그레이드!  (24) 2007.08.29
by cranix 2007.09.30 19:44
이번 추석 나의 미션 밤까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걸 잘까주는게 미션이다.

까다보면서 느낀건데.. 저긴 밤만 있는게 아니었다..ㅡ.ㅡ;

칼로 열심히 까다보면 밤 껍질 뿐만아니라

칼에 잘린 벌레의 반쪽 몸뚱아리도 같이 나온다..ㅡ.ㅡ;

몇번 기겁 해서 온가족을 놀라게 해 줬더니 좀 적응된다.


여튼..

장장 4시간여의 작업만에 완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나저나 밤까기 이리 힘든줄 몰랐다.

손 부르틀꺼같네...ㅡ.ㅡ;
신고

'자유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번 방학엔 silverlight  (23) 2008.01.02
내가 지금 속해있는 시간.  (49) 2007.09.30
나의 작품  (727) 2007.09.24
벌초.  (790) 2007.09.24
이클립스 업그레이드!  (24) 2007.08.29
사고  (49) 2007.08.27
by cranix 2007.09.24 17:23
추석을 대비해 아빠와 벌초에 나섰다.

우리 산소는 산속에 있지만 산소가에 서면 저 멀리 바다가 보인다.

그런 경치만을 기대하고 갔건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벌목 현장이 아닙니다!

보다시피 대략 난감한 상황이 발생했다.

저건 왠 통나무냐..ㅡ.ㅡ;

그래서 우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과도(?) 만한 톱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만들어버렸다!

므핫핫 안되는게 어딨니!

통나무녀석 시원하겠는데...
신고

'자유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지금 속해있는 시간.  (49) 2007.09.30
나의 작품  (727) 2007.09.24
벌초.  (790) 2007.09.24
이클립스 업그레이드!  (24) 2007.08.29
사고  (49) 2007.08.27
로보코드 2007  (758) 2007.08.09
by cranix 2007.09.24 1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