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말한다.

그리 어려운게 아니다.

만에하나 잘못되면 어쩌나 하는 두렴움때문에 그렇지 않을 9999번의 기회를 놓칠수 있다.

그리고.. 한걸음 한걸음의 힘.

이제 남은건 내 스스로 느껴보는 것이다.


한비야씨! 감사합니다.

이런 생각을 할수있게 해줘서...

신고

'자유글 >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섭섭하게 그러나 아주 이별이지는 않게  (44) 2007.01.23
라디오스타  (19) 2007.01.21
바람의 딸, 우리 땅에 서다  (20) 2007.01.18
뭔가 글은 쓰고싶은데  (28) 2007.01.15
해보지도 않고 어떻게 알아?  (26) 2007.01.08
사막을 건너는 여섯가지 방법  (23) 2007.01.04
by cranix 2007.01.18 22:12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