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을 대비해 아빠와 벌초에 나섰다.

우리 산소는 산속에 있지만 산소가에 서면 저 멀리 바다가 보인다.

그런 경치만을 기대하고 갔건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벌목 현장이 아닙니다!

보다시피 대략 난감한 상황이 발생했다.

저건 왠 통나무냐..ㅡ.ㅡ;

그래서 우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과도(?) 만한 톱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만들어버렸다!

므핫핫 안되는게 어딨니!

통나무녀석 시원하겠는데...
신고

'자유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지금 속해있는 시간.  (49) 2007.09.30
나의 작품  (727) 2007.09.24
벌초.  (790) 2007.09.24
이클립스 업그레이드!  (24) 2007.08.29
사고  (49) 2007.08.27
로보코드 2007  (758) 2007.08.09
by cranix 2007.09.24 17:15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