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나는 누군가가 '겁이 많다', '무서운 것이 정말 싫다' 고 진저리 치듯 이야기하면 속으로 생각한다. '좋은 사람' 이라는 평을 듣는 사람이겠구나, 쉽게 화를 내지도 않겠구나, 그러나 내면에는 엄청난 양의 분노가 억압되어 있겠구나, 그 억압된 분노로 인해 서서히 자신의 삶을 파괴하고 있겠구나...


김형경-사람품경

신고

'자유글 > 좋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도 밖으로 행군하라!  (754) 2007.03.14
이 시대의 모든 트루먼을 위해서  (33) 2007.03.07
분노  (24) 2007.02.05
김형경-사람풍경 첫 글귀가 마음에 와닫는다.  (28) 2007.01.31
스티브잡스 스탠포드대 축사  (28) 2007.01.19
도전  (65) 2007.01.18
by cranix 2007.02.05 22:13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