섭섭하게, 그러나 아주 이별이지는 않게  
능행 | 도솔 | 2005.09.23
평점8.56 | 네티즌리뷰 53건 | 미디어리뷰2건 | 최저가 7,600원 가격비교
책소개 : 더 이상 살 수 없다고 선고받은 사람들이 마지막을 준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일을 10년 넘게 해온 비구니 능행스님. 천여 명이 넘는 죽음을 배웅하면서 그는 사람들에게 잘 먹고 잘사는 법이 아니라 ...

요세 읽는 책이다.

예전에 이 책에 대해서 어떤분이 쓰신글이 기억난다.

" 이렇게 고통스러울줄은 몰랐어요. "

책을 보는 내내 이해가 갔다.

죽음이란 어떤것일까?

우리들은 모두 잘 살아가는법을 배우는것처럼 잘 죽는법도 배워야한다.

이 책을 보면서 느낀점이다.

책의 한가지 에피소드를 소개해 주겠다.


한 어머니가 있다.

아들과 딸이 있는데 모두 박사다.

부족한것 하나없이 부유한 집안에 아들딸도 잘 키워냈으니 부러울께 없어 보인다.

그러나 그녀는 암에걸려 더이상 살수없다는 선고를 받게된다.

그녀의 힘든 투병생활내내 박사라는 아들딸들은 바쁘다는 핑계로 휴가내서 제대로 곁에 있어주는 사람이 없다.

또 며느리들은 그녀가 죽는순간까지 그녀가 손에 끼고있던 다이아반지를 탐낸다.

결국 장례식장은 아수라장이 되고만다..


무엇이 잘못된 것일까?

내가 만약 저 아들의 입장이 된다면 마지막 가는길까지 부모님을 지켜줄수 있을까?

"있을까?" 라니.. 당연히 그래야 하는것이다.

나는 지금 저 아들처럼 되어가고 있는것은 아닐까?

"내가 성공해서 효도하면 되지." 라는 생각으로 내 앞길만 보고 달려가고 있는것은 아닌가?

나에게만 관심을 가지고 있는것은 아닌가?

이제 서로에게, 부모님에게, 남들에게 조금 더 관심을 가지자.

나 혼자서 살아갈수있는 세상이 아니니까.

세상엔 성공 보다 중요한것들이 많으니까....
신고

'자유글 >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풍경  (37) 2007.02.23
내가 어렸을땐..  (24) 2007.02.03
섭섭하게 그러나 아주 이별이지는 않게  (44) 2007.01.23
라디오스타  (19) 2007.01.21
바람의 딸, 우리 땅에 서다  (20) 2007.01.18
뭔가 글은 쓰고싶은데  (28) 2007.01.15
by cranix 2007.01.23 14:09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