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젯밤에 들던 그 회의와 좌절감들은 사라졌다.

우울함은 마음의 장난이라고 한다.

그러나 그 "장난" 에 놀아 나는 사람들이 한둘이 아니다.

나도 어젯밤에 포기할뻔 했으니까...


엄마 아빠가 차례로 전화한다.

기뻣던건 그렇게 반대 하셨었는데 이젠 적극적으로 도와주고 있다는 것이다.

아마도 내가 실패하면 가장 먼저 슬퍼하실분들이 아닐까 싶다.


어젯밤 눈이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어제보다 확실히 추웠다.

내복을 입고, 모자를 쓰고, 장갑을 꼇다.

목티는 대관령을 위해 남겨놓았다.

처음엔 몰랐는데 태기산에 올라서자 바람이 심하게 불었다.

이거 상당히 춥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눈때문에 경치는 장관이었다.



해발 980m

서울에서 올랐던 관악산이나 북한산보다 높다.

뭐 그렇게 느껴지지는 않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평창군으로 들어섰다.

이번에 2014년 동계 아시안게임인가를 개최한다고,

가는 곳곳마다 플랜카드가 걸려있다.

솔직히 나는 다른사람일인냥 무관심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원래 봉평까지 가려고 했으나 도착해보니

너무 이른시간이어서 장평까지 갔다.

그 여파로 지금 다리가 무지하게 아프다.

약국에서 파스를 사서 붙혀 줬지만 아픈건 마찬가지다.

오늘도 어제처럼 찜질을 좀 해줘야 겠다.
신고

'자유글 > 도보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보여행 7일차(마지막날)  (44) 2007.02.18
도보여행 6일차  (55) 2007.02.18
도보여행 5일차  (32) 2007.02.18
도보여행 4일차  (44) 2007.02.18
도보여행 3일차  (23) 2007.02.17
도보여행 2일차  (34) 2007.02.17
by cranix 2007.02.18 21:29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