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마지막날 아침이 밝았다.

이제 대관령을 넘어 강릉에 가기만하면 되는것이다.

어제 일기예보에 오늘은 날씨가 좋을꺼라고 한다.

딱 좋다.

그래도 대관령 아닌가.

아껴두었던 목티까지 꺼내입고 완전무장을 하고서야 길을나선다.

오늘은 8시쯤 길을 나섰다.



길을 가던도중 할머니가 말을건다.

할머니 : 학생 스키타러가?
나 : 아뇨
할머니 : 그럼 어디가?
나 : 강릉에가요.
할머니 : 차타고 가려면 이쪽으로 가면 안되는데..
나 : 걸어가요
할머니 : 에휴~~ 왜그래?
  운동 하려고 그러는거지?
  왜그리 힘든일을 한데~~

왜그리 힘든일을 할까?

솔직히 운동하려고 이러는건 아니다.

젊어서 고생은 사서도 한다 그러지 않았나?

왜?

난 여행을 하면 무언가 얻을꺼 같았다.

그것이 자아 라는 것일수도 있고, 일종의 과시욕 일수도 있다.

정확히는 모르겠다.

그러나 확실한건 나를 좀더 믿을수있게 되었다는것이다.



횡계를 벗어나 대관령에 들어섰다.

정상에 가니 풍력발전기가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나 저 멀리서 작게만 보였던게 내앞에 이렇게 크게 서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방 우주로 날아갈꺼같은 비행선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드디어 강릉시다.

반갑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 몇번봤던 대관령 비석이 보인다.

비석 뒤쪽으로 보이는 경관은 그야말로 장관이다.

저 멀리 강릉시내와 바다가 보인다.

그런데 비석 뒤쪽은 낭떠러지 였는데..

아무 안전시설이 없었다.

게다가 얼음도 얼어있어서 살짝 잘못 딪어도 바로 낭떠러지 행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사진도 찍는데 상당히 살벌했다.



대관령을 내려와 강릉시내를 얼마 남겨놓지 않은지점

여기는 내가 익히 아는곳이다.

낯선곳을 벗어나 익숙한곳에 발을 들였을때의 반가움이란..

정말 잊고있었다.

마음을 쉴때가 있다는것이 얼마나 행복한 것인지를 정말 모르고있었다.



조금더 갔더니 헙!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전이다.

나 제대로 온거 맞지?

기쁘다.



이제 힘이난다.

익히 아는 도로를 거쳐 익히 아는 우리동네 비석을 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날을 지나온 비석이었지만 오늘만큼은 감회가 새로웠다.

눈물이 핑돈다.

이젠 알거같다.

어떤일이든 한걸음 한걸음 착실히 가면 끝까지 올수있단것을..

그건 당연한거잖아!

라고 생각하겠지만

이렇게 절실히 느껴본건 처음이다.



집이란 참 편한곳이다.
신고

'자유글 > 도보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보여행 7일차(마지막날)  (44) 2007.02.18
도보여행 6일차  (55) 2007.02.18
도보여행 5일차  (32) 2007.02.18
도보여행 4일차  (44) 2007.02.18
도보여행 3일차  (23) 2007.02.17
도보여행 2일차  (34) 2007.02.17
by cranix 2007.02.18 21:54
| 1 |